‘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 핵사이다 날린다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 입력 2019-03-11 17:52:58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MBC

 

[가요포커스= 정다미 기자] 배우 김동욱이 대한민국 7급 공무원 근로감독관 조진갑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오는 4월 방영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김동욱의 스틸을 공개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국가대표급 유도 선수 출신이자 체육 교사로서 건실한 삶을 꿈꿨으나 ‘욱’하는 성격 때문에 퇴출된 후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무원이 된 조진갑(김동욱 분)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일하며 사회의 악덕 ‘갑’들을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 사회풍자 드라마다.

 

매 작품마다 한계 없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신뢰 100%의 대한민국 대표 ‘믿보배’로 등극한 김동욱은 복지부동 무사안일 철밥통의 아이콘이 되고자 애쓰는 대한민국 7급 공무원 조진갑으로 분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감케 했다.

 

극 중 조진갑은 전설의 ‘조장풍’으로 통하는 별명을 지닌 인물답게 ‘욱’하는 성질은 기본, 오지랖에 불의만 보면 솟구치는 개도 안 물어갈 정의감까지 3종 세트로 인생 여러 번 말아먹은 문제적 사나이다. 김동욱이 찰떡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번 공개된 스틸에서 김동욱은 김동욱은 그 존재감만으로도 대한민국에 새로운 히어로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고 싶어 하는 평범한 7급 공무원으로 완벽 변신한 김동욱이 이 땅의 힘없는 수많은 을을 대신해 갑을 응징하는 과정에서 어떤 짜릿하고 통쾌한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김동욱은 대본 리딩 때부터 완벽하게 조진갑 캐릭터 그 자체를 보여줬을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열정이 남다른 것 같다. 조진갑이라는 캐릭터가 김동욱이라는 배우를 만나 더욱 완벽하게 입체적으로 완성된 느낌이다. 때문에 촬영 현장에서 역시 김동욱의 존재만으로도 굉장히 든든하다”며 “그가 안방극장에 선사할 핵사이다급 통쾌함과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배우를 향한 굳건한 신뢰와 애정을 드러낸 동시에 남다른 자신감으로 기대를 높였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사회의 악덕 갑질을 응징하는 핵사이다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을 예고하며 2019년 기대작으로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날카롭게 짚어냈던 김반디 작가가 집필을 맡고, ‘드라마 페스티벌-터닝 포인트’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했던 박원국 PD가 연출을 맡아 믿고 보는 조합이 완성됐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는 4월, ‘아이템’ 후속으로 방송된다. 

[저작권자ⓒ 가요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사댓글]

헤드라인HEAD LINE

지면보기

more

2018-12-26
2018.12.26 vol.16
2018-09-10
2018.09.10 vol.17

많이본 기사

성인가요뉴스

more

스타인터뷰

more

연예‧문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