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정유진, ‘얼음공주’에서 이종석 앞에서는 ‘수줍은 소녀’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 입력 2019-02-11 11:1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방송 캡처

 

[가요포커스= 정다미 기자] 배우 정유진이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완벽한 커리어우먼부터 짝사랑 상대 앞에서는 수줍은 소녀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9일과 1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 5-6회에서 정유진이 180도 다른 반전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정유진은 ‘로맨스는 별책부록’에서 촉망받는 3년차 편집자이자 ‘도서출판 겨루’의 기대주 송해린 역을 맡았다.

 

해린은 상사에게 신임 받고 신입에게는 두려움의 대상인 직장생활의 표본을 깔끔한 일 처리로 능력 있는 커리어 우먼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 반면 차은호(이종석 분) 앞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해린은 은호의 말이라면 무엇이든 해내고자 노력하는 것은 물론 은호를 짝사랑하는 감정을 조금씩 드러내며 보는 이의 공감을 사고 있다.

 

특히 이번 주 방송된 5, 6회에서 해린의 양면적인 모습이 더욱 드러났다. 해린은 실수투성인 지율(박규영 분)에게 화를 내면서도 일을 가르쳐주고자 노력하고, 출판을 앞두고 잠적한 작가를 설득하기 위해 강릉까지 내려가는 등 일에 있어 열정적인 커리어우먼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런가하면 해린은 술에 취한 척 은호를 찾아가고, 은호 집에 몰래 편지를 숨겨두는 등 수줍은 소녀 팬 같은 면모를 함께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일과 후배 앞에서는 ‘얼음 마녀’인 해린은 은호 앞에서는 한없이 순수해지며 스토리를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고 있다.

 

정유진은 같은 캐릭터지만 상황에 따라 전혀 다른 감정을 표출하기 위해 대사 톤, 표정 등으로 일 앞에는 독하면서도 사랑 앞에서는 순수한 모습을 섬세하게 풀어내 호평을 받았다. 일과 사랑 모두 끌고 가는 송해린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정유진과 함께 이종석, 이나영, 위하준 등이 출연하는 tvN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가요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사댓글]

헤드라인HEAD LINE

지면보기

more

2018-12-26
2018.12.26 vol.16
2018-09-10
2018.09.10 vol.17

많이본 기사

성인가요뉴스

more

스타인터뷰

more

연예‧문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