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샛별' 한가락, 데뷔곡 '웃는날' 발매

송주현 기자 | joohyun88815@hanmail.net | 입력 2018-11-08 11:13:22
  • 글자크기
  • -
  • +
  • 인쇄

   

[가요포커스= 송주현 기자] '트로트 샛별' 한가락(본명 오한진)이 데뷔곡 '웃는날'을 발표하며 가요계 데뷔 신고식을 치뤘다.  

 

젊은 트로트 가수들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폭발적인 가창력과 미소 만발 비주얼로 승부수를 띄운 한가락은 정통 트로트 창법과 젊은 감성을 이끌 힘 있는 음색으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어필할 수 있는 매력있는 목소리의 주인공이다.  

 

데뷔곡 '웃는날'은 경쾌한 댄스 리듬과 브라스 연주, 상쾌한 코러스가 어우러져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쉬운 멜로디와 재미있는 가사가 조화를 이룬 곡이다. 1994년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혼성그룹 투투의 '일과 이분의 일'을 작사, 작곡한 오지훈의 첫 트로트 곡으로 남자라면 누구나 간직하고 있는 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노랫말 속에 녹여냈다.

 

'영미 오면 내가 웃는날 / 영미 오면 내가 좋은날 / 내가 찾던 바로 그 사람 / 영미 오면 좋아 좋아 좋아 세상 좋아 웃는날'로 이어지는 가사에 등장하는 영미를 통해 기분 좋은 설렘의 감성을 전하고 있다.

 

이 곡은 지난 6·13 지방선거 당시 선거 로고송으로 기획해 전국 각지 선거 후보자들의 캠페인송으로 불린 후 한가락이 정식 데뷔곡으로 채택했다. 'OO 오면 내가 웃는날 / OO 오면 내가 좋은날 / 내가 찾던 바로 그 사람'이라는 가사가 유권자들에게 설득력을 더하며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음원 공개 전부터 '2018 청라뷰티페스티벌'을 비롯해 다양한 지역행사에 초청돼 열정의 무대를 선사하며 관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은 한가락은 "정통 트로트로서 듣는 분들이 쉽게 흥겨워질 수 있고 따라부르기 쉬운 곡이라서 제 무대에 호응을 해주시는 것 같다"며 "앞으로 다양한 무대에서 저의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가요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사댓글]

헤드라인HEAD LINE

지면보기

more

2018-09-12
2018.09.12 vol.15
2018-09-10
2018.09.10 vol.17

많이본 기사

성인가요뉴스

more

스타인터뷰

more

연예‧문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