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소녀와 꽃’ BTS 정국과 컬래버 무대 하고파”

정다미 기자 | dami3075@hanmail.net | 입력 2019-02-28 10:14: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진=탑스타엔터테인먼트

 

[가요포커스= 정다미 기자] 가수 한여름이 방탄소년단(BTS) 정국과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지난 27일 경기도 성남 시청 온누리홀에서 진행된 ‘소녀와 꽃’의 헌정 무대에 한여름과 성국이 출연했다.

 

‘소녀와 꽃’ 앨범은 올해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피맺힌 한(恨)과 아픔을 어루만져 드리기 위해 만들어진 헌정곡으로 음원을 포함한 모든 수익금은 ‘나눔의 집’에 기부된다. 해당 앨범에는 한여름 버전, 성국 버전, 듀엣 버전이 수록돼 있다.

 

이날 ‘소녀와 꽃’ 헌정 무대는 이영순 무용단의 오프닝 공연과 한여름, 성국의 듀엣 곡 ‘소녀의 꽃’이 깊은 감동을 선사했고, 공연 후 현장에 직접 참석한 위안부 피해자 강일출, 이옥선 할머니께 헌정 증서를 드리며 그 의미를 더했다.

 

한여름은 기자간담회에서 “노래하는 사람으로서 ‘소녀와 꽃’ 같은 노래를 할 수 있게 돼 감사하고 뜻깊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소녀와 꽃’을 같이 부르고 싶은 뮤지션이 있냐”라는 질문에 “아이돌이 함께 참여하면 좋을 것 같다. BTS 정국 선배님과 무대를 꾸미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여름은 지난해 5월 ‘방가방가’로 데뷔, 정규 앨범을 발매한 최연소 트로트 가수로 이름을 알렸고 각종 방송과 공연 등을 통해 팬들과 만나고 있다. 

[저작권자ⓒ 가요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사댓글]

헤드라인HEAD LINE

지면보기

more

2018-12-26
2018.12.26 vol.16
2018-09-10
2018.09.10 vol.17

많이본 기사

성인가요뉴스

more

스타인터뷰

more

연예‧문화

more